Villa Ambra

5
(1 리뷰)
저장
갤러리
+28
인원 10명
침실 5개
욕실 5개
수영장

풀빌라 정보

풀빌라 암브라는 창구의 페레레난 해변 앞에 건축된 5 베드룸을 갖춘 비치프론트 풀빌라입니다. 창구의 페레레난은 힙한 카페들과 레스토랑들이 있는 서퍼들의 사랑을 받는 평화로운 지역이며, 가까운 거리에 창구의 에코비치와 바투볼롱 지역이 위치해 있습니다. 풀빌라 암브라는 판타이 리마 이스테이트 안에 위치해 있으며, 판타이 리마 이스테이트에는 풀빌라 암브라를 포함하여 총 다섯개의 풀빌라들이 있습니다. 5 베드룸 풀빌라 매리, 멜리사와 6 베드룸 풀빌라 와링인, 사운드 오브 더 씨 입니다. 이스테이트 고객님들은 테니스 코트와 헬스장, 75평의 세미나 룸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총 605평의 대지 위에 건축된 환상적인 풀빌라 암브라의 아웃도어 스페이스는 아름다운 바다가 펼쳐진 파라다이스입니다. 20미터 사이즈의 멋진 인피니티 수영장과 자쿠지, 아동들을 위한 얕은 두번째 수영장, 선라운지들과 라운지 코너, 가제보, 다이닝 테이블 등이 있습니다. 풀빌라 암브라는 40명의 인원을 받을 수 있는 웨딩 이벤트 목적으로도 예약 가능합니다.
총 세개의 파빌리온에 나뉘어 있는 리빙 스페이스들 중 인도어 리빙 스페이스는 환상적인 오션뷰와 로컬 아트 작품들, 앤티크들이 있는 아름다운 공간입니다. 메인 리빙 스페이스는 소파와 TV, 보스 사운드 시스템이 있으며, 2층에는 두번째 라운지 코너와 스파 룸이 있습니다. 에어컨을 갖춘 다이닝 룸은 우든 다이닝 테이블과 와인 셀러, 테판야끼 그릴 등이 있는 키친이 있습니다. 또한 서재와 탁구대, 시네마 룸도 있습니다.
총 다섯개의 아름다운 침실들은 모두 환상적인 오션뷰와 킹사이즈 침대, 미니바, TV, 옷장, 두개의 세면대와 욕조를 갖춘 개인 욕실이 있습니다.
풀빌라 암브라는 프로페셔널한 직원들이 최선을 다하여 일하고 있습니다. 구성원은 풀빌라 담당 매니저, 개인 셰프, 버틀러, 청소 직원, 정원사, 보안 안전 요원입니다. 또한 4대의 산악 자전거와 2대의 7명이 앉을 수 있는 차량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운전 기사님 포함, 1일 8시간 연속)
더 읽어보기

침실 정보

침실 1
킹사이즈 침대
침실에 딸린 욕실
TV
에어컨
침실 2
킹사이즈 침대
침실에 딸린 욕실
TV
에어컨
침실 3
킹사이즈 침대
침실에 딸린 욕실
TV
에어컨
침실 4
킹사이즈 침대
침실에 딸린 욕실
TV
에어컨
침실 5
킹사이즈 침대
침실에 딸린 욕실
TV
에어컨

풀빌라 디테일

시설

수영장
조리 도구를 갖춘 키친
리빙룸
다이닝 공간 에어컨 장착
아웃도어 다이닝 공간
미디어 룸
열대 정원
가제보
썬 라운지
파라솔
테라스
자쿠지
헬스장
스파
테니스 코트
스파 침대
바베큐 그릴
백업 전기 시스템
커피 머신
안전 금고
타월 제공
생필품
어메니티
주차 공간
소화기
아기 침대
아기 의자
수영장 안전 울타리
엑스트라 침대

엔터테인먼트

무료 와이파이 인터넷
TV
DVD 플레이어
스테레오 시스템
시네마 프로젝터
책들
DVD 들
장난감
탁구대
자전거

서비스

청소 서비스
조식 서비스 (음식 쇼핑 값+20%++)
웰컴 드링크, 과일 바구니 제공
도우미 직원
24시간 보안 안전 요원 대기
공항 픽업 서비스 (예약 컨디션에 따라 달라지니, 문의 바랍니다)
세탁물 서비스
풀빌라 안 마사지
보모 서비스
투어 관광은 미리 문의 바랍니다
스쿠터 렌트
운전기사와 차량 (포함되어 있으니, 디테일 문의 바랍니다)

직원

풀빌라 매니저 직원
도우미 직원
버틀러
개인 쉐프
정원사
수영장 청소 직원
풀빌라 유지 팀
운전기사
보안 안전 요원

상세 정보

공항에서: 차로 50분 거리
해변까지: 도보 2분 거리
넓이 면적: 2200 m²
체크인 시각: 14:00
체크아웃 시각: 12:00
디파짓
웨딩 이벤트 풀빌라
리트릿 풀빌라
비치프론트 풀빌라
오션뷰 풀빌라
CHSE certified villa

Photos

전체보기

가격

최소 숙박 기간
침실 5개
비수기
3
₩2,283,935
중간 시즌
3
₩2,455,231
성수기
4
₩2,455,231
최고 성수기
5
₩4,303,791
  • 20% 얼리버드 디스카운트 풀빌라 체크인 120일 전, 예약시 (제외 기간: 최고 성수기)

지도

리뷰

5
(1)
We left our ‘city' lives behind and started our 3 week holiday in the lush cocoon that is Ubud, where we relaxed and eased into Bali.

 From there we moved to the coast, and Villa Ambra became our home for 9 magical days. 

Putu and Eka whisked us away to Villa Ambra, where we were met by several gorgeous smiling faces, and with chilled Frangipani scented flannels and refreshing mojitos. I mention the chilled Frangipani scented flannels because we loved them and savoured them each time we got “home” from a day trip. The welcome committee also includes a stunning four-legger - a thoroughly modern day lady canine, independent and strong-willed, yet loving. We spent many hours lounging or playing with her.

 The entire villa is extraordinarily comfortable and welcoming, and styled by a very keen, creative eye - the owners have fabulous taste. You cannot help but relax and take in the gorgeous views from the open air living room, which faces out to the waves crashing into the beach. Each ensuite bedroom is beautifully styled, with a unique ‘wow factor' bathroom, equipped with everything you might need. 

The villa’s GM Putu, organised pedicures and massages for us. The beautiful therapists came to the villa and provided the services on site - the villa has its own massage table – it was the best, what beats a mani, pedi and a massage by the beach? Eka or Gede, the villa’s very personable drivers, would take us to any place we wanted to go. We thoroughly enjoyed our conversations during the rides. They drive with such confidence and care that we never felt nervous, and instead enjoyed watching the organised chaos that is Bali traffic. After spending a few hours out shopping, or on an adventure, we couldn’t wait to get back to the villa’s pool to relax before another divine VA supper. The 3 incredibly talented chefs, Wayan, Wayan (Lady) and Hendra, whipped up some of the most delicious meals we’ve ever had. The hot and sour soup, soft shell crab with mango salad and raspberry soufflé were incredible! In hindsight, we would have loved to go on a trip to the markets with the purchaser Wayan, to see the ingredients and learn more about Balinese food and cooking. Each evening we were taken care of by one of our lovely night porters, Wira, Suma or Eka. Better rest and relaxation could not be had any place else - the lullaby of the sea breezes whistling through the trees’ leaves along with the ebb and flow of the crashing waves pacified us into nightly hibernation. Every morning, after a deep and satisfying sleep, we floated down to breakfast by the pool or at the villa’s exquisite dining table, greeted by the sweet smiles of Dwi, Gede, Ayu, Kadek, or Ayu. On the morning of our sunrise beach stroll, we were greeted with a warm smile and two lattes…then off we went to frolic in the wet sand and the swash of the waves. We weren’t dreaming, we were in the dream. The beach was a firm fixture in our time at VA - a sunrise walk is a must, and the fiery sunsets must not be missed, they are breathtakingly stunning. Agung, the gardener appeared each morning to tend to the beautiful garden and pool area, where we spent much of our time. Villa Ambra is kept running efficiently by Wayan and Gede, the engineers, who attended to some blown bulbs as soon as we reported them. 

Lastly, we cannot forget to mention our dear Balinese sister Ketut, who is an incredible and beautiful woman with a big heart. She is wonderful company and brings joy to her job, which means Villa Ambra is always filled with smiles and laughter. I mention the smiles several times because Villa Ambra is a happy place, the day is gentle and you are treated with genuine care. The staff do everything with warmth and love, we were touched by their kindness and attentiveness, and the invisible service which they provide. 

When the day came to say our goodbyes, we considered all 19 staff as our family, and we left a piece of our hearts with them for safe keeping. We know we will return, and our little Balinese family will be the first place we visit! PS. Names are not repeated but instead several staff share the same name, and each one is integral to Villa Ambra’s enchanting touch!
Myra
2017년 2월
5/5

Villa Ambra

₩2,283,935 부터 1박
체크인 ➔ 체크아웃
문의하기
지금 무료로 예약 문의를 하세요!